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펀오토 > 영화
     
스크린을 장악한 아이돌들의 대활약 이준호-이준-임시완!
진짜 배우가 된 그들을 주목하라
2015년 07월 13일 (월) 13:57:35 강지현 객원기자 anco@top-rider.com

무대를 장악하며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아온 아이돌 가수들의 스크린 속 활약이 눈부시다. <협녀, 칼의 기억>[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 제작: 티피에스컴퍼니 | 감독: 박흥식 | 출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 이경영, 김태우, 이준호]의 이준호, <손님>의 이준, <오빠생각>의 임시완까지, 탄탄한 연기력으로 중무장한 채 연기돌로 돌아온 세 배우가 차기작 소식을 전하며 영화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대 위를 누비는 2PM 이준호!
최고의 무사가 되기를 갈망했던 청년 ‘율’로 완벽 변신!
열정을 바탕으로 한 빛나는 존재감 과시!

2008년 아이돌 그룹 2PM으로 데뷔해 남다른 끼와 화려한 무대 퍼포먼스로 전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이준호. 2013년 <감시자들>을 시작으로 첫 주연작 <스물>에 이르기까지 단 두 편의 영화만으로도 충무로의 뉴페이스로 급부상 했다. 그가 이번에는 <협녀, 칼의 기억>을 통해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장을 내밀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낼 준비를 마쳤다. 최고의 무사가 되기 위해 유백에게 충성을 다하는 ‘율’ 역할을 맡아 진중하고 충직한 무사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처음으로 무술 연기를 해야 했던 이준호는 힘을 주고 호흡을 싣는 방법부터 익히며 대부분의 액션을 직접 소화해냈다. “연기를 하다 보면 욕심이 난다. 뒷모습까지도 모두 세심하게 표현하고 싶다”며 작은 것 하나에도 연기 열정을 드러낸 그는 액션씬과 동시에 인물의 감정을 이끌어 내는 것이 어려웠지만, 해냈을 때의 성취감만큼은 굉장했다고 전할 만큼 율 역할에 완벽 몰입했다. 힘든 촬영 속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는 그의 열정은 오래도록 기억될 명장면들을 완성시켰다. 함께 연기한 이병헌은 “춤추던 것들이 몸에 배어 있어서 그런지 굉장히 날렵하다. 액션을 처음 한다는 얘기가 믿겨지지 않을 정도”라고 전하며 그의 액션 연기에 극찬을 전하기도 했다. 대선배들 사이에서도 당당히 빛나는 이준호의 연기는 영화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관객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것이다.

   
 
   
 

<손님> 이준 & <오빠생각> 임시완
안정된 연기력으로 차세대 충무로 주인을 꿈꾸다!

 

<배우는 배우다>, [풍문으로 들었소]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이준. 1950년대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산골 마을로 들어선 낯선 남자와 그의 아들, 그리고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했던 비밀을 다룬 영화 <손님>에서 열등감 가득한 촌장의 아들로 변신해 섬세한 연기를 선보인다.

영화 <변호인>으로 화려하게 스크린에 데뷔한 임시완은 1950년대 초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모든 것을 잃은 아이들과 그 아이들만은 지키고픈 한 군인이 전쟁터 한 가운데에서 부르는 아름다운 기적을 그린 영화 <오빠생각>에 출연하여 관객들에게 가슴 따뜻한 감동을 전할 것이다.

 

배우들의 빛나는 열연이 기대되는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은 대한민국 액션 사극의 새 지평을 열 영화로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오는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강지현 객원기자 anco@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강지현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