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펀오토 > 영화
     
<협녀, 칼의 기억> 무빙 포토예고편 최초 공개
2015년 07월 11일 (토) 16:36:54 강지현 객원기자 anco@top-rider.com

2015년 여름 극장가 사극 대작의 흥행 불패신화를 이을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협녀, 칼의 기억>[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 제작: 티피에스컴퍼니 | 감독: 박흥식 | 출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 이경영, 김태우, 이준호]이 무빙 포토예고편을 최초 공개한다.

   
 

아름답고 웅장한 액션과 세 검객의 피할 수 없는 숙명!
무빙 포토예고편으로 미리 보는 <협녀, 칼의 기억>

   
 

칼이 곧 권력이던 고려 말, 왕을 꿈꿨던 한 남자의 배신 그리고 18년 후 그를 겨눈 두 개의 칼. 뜻이 달랐던 세 검객의 피할 수 없는 숙명을 그린 액션 대작 <협녀, 칼의 기억>이 웅장한 스케일의 액션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무빙 포토예고편을 최초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된 <협녀, 칼의 기억> 무빙 포토예고편은 얽히고 설킨 세 검객의 이야기와 부드러우면서도 절도 있는 액션을 담아내 기대감을 고조 시키고 있다. 고려 말, 무신정권의 막강한 권력자 유백은 손짓 한 번만으로도 상대방을 절명시키는 고수이다. 상대를 쓰러트린 유백의 눈빛은 왕마저도 얼어붙게 할 만큼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그런 유백이 주최한 무술대회에 등장한 소녀 홍이는 자신보다 큰 장정들을 단숨에 제압하며 뛰어난 검술을 선보인다. 새처럼 가벼운 몸짓으로 날아올라 상대를 쥐락펴락하는 홍이의 검술은 감탄을 자아낸다. 집으로 돌아온 홍이는 자신에게 무예를 가르쳐준 장본인이자, 지금까지 어머니라 불러왔던 월소로부터 그녀가 홍이의 부모를 죽인 원수라는 진실을 전해 듣는다.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눠야 하는 잔인한 운명에 내던져 진 두 사람. “다음에 만날 땐, 너와 나 둘 중 하나는 반드시 죽어야 한다”는 말처럼 홍이에게 가차 없이 휘두르는 월소의 칼은 춤을 추듯 유려하면서도 대의를 지키려는 월소의 강건한 의지가 담겨있다. 고려를 집어 삼키려는 야심가 유백과 오래 전 그의 배신을 단죄하려는 월소, 죽은 부모의 복수를 갚으려는 홍이까지 세 검객의 이야기는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결말을 향해가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세 검객의 얽히고 설킨 운명과 아름답고 웅장한 액션 씬까지 담긴 무빙 포토예고편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는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은 오는 8월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지현 객원기자 anco@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강지현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