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국산차 시승기
     
"국산차가 달라졌어요"…수입차 운전자 3인의 간추린 시승기
2012년 03월 15일 (목) 00:41:25 정리=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최근 국산차의 품질이 비약적으로 향상됐는데도 불구하고 수입차를 직접 비교하지 않고 막연한 동경을 가져온게 사실이다. 때문에 자동차 전문지 탑라이더는 2월 1일부터 1개월간 수입차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국산차를 시승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시승에서는 일본 수입차를 운전하고 있는 여러 운전자들이 국산차를 시승했으며 각 차종의 장단점을 비교했다.

아래는 국산차를 운전해본 수입차 운전자들 중 3인의 간추린 시승기.

◆ K5를 타본 캠리 오너 임현호씨

멀리서 볼 때는 막연히 캠리보다 작은 차라고 생각했는데, 차에 가까이 다가가니 의외로 크다. K5는 세련되고 스포티한 외관을 가졌다. 캠리가 약간 떠 있는 느낌이라면 K5는 바닥에 쫙 깔린 듯하다. 실내서도 같은 느낌이다. 실내가 검정색 가죽질감으로 돼 있어서 탄탄해보인다.

   
▲ K5를 타본 캠리 오너 임현호씨

실내 거주 공간은 베이지색 계열에 직선으로 꾸며진 캠리가 더 넓어 보인다. K5는 스포티한 실내지만, 캠리는 전형적인 세단인 만큼 머리 공간 등에서 시원한 느낌이 있다. 하지만 무릎공간은 K5가 더 넓은 듯 했다.

캠리가 정숙성이 강조된 부드러운 세단이라면 K5는 거친 느낌이 다소 있다. 시동소리부터 두 차량의 성격이 확연히 드러났다.

K5은 가속 페달을 조금만 밟아도 튀어나가는 느낌이 좋다. 또, 가볍게 움직이고 차가 바닥에 착 가라앉은 느낌이어서 안정감이 느껴진다. 리드미컬하게 핸들을 돌리는 기분도 좋아서 운전의 재미도 느껴진다.

평소 모는 캠리는 가속감만 놓고 보면 K5보다 더 잘나가는 느낌이다. 하지만 단단한 느낌은 아니고 확연히 부드러운 쪽이다. 또 정숙성도 K5보다 뛰어나다.

   
▲ 기아차 K5 실내

K5에는 전자식 주차브레이크, 오토홀드, 통풍시트, 열선스티어링휠, 주차조향보조시스템까지 달려있어서 편의성이 뛰어나다. 이 부분에서는 K5가 캠리보다 단연 돋보인다. 두 차량의 연비 차이도 느껴졌는데 안면도까지 먼거리를 다녀와보니 K5 쪽이 월등히 적은 기름이 들어가 인상적이었다.

   
▲ 도요타 캠리와 K5에 대한 평가

◆ K7을 타본 어코드 오너 정두식씨

어코드와 K7은 동일하게 2.4리터 엔진이 장착됐지만 K7이 더욱 경쾌한 느낌을 준다. 특히 막히는 시내도로에서 툭 치고 나가는 순발력도 뛰어나다. 고속에서도 경쾌함을 느낄 수 있다. 어코드는 속도에 탄력이 붙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리는데 K7는 그보다 몸놀림이 가볍고 고속에서도 어느 정도 힘이 남는 기분이다.

   
▲ K7을 타본 어코드 오너 정두식씨

하지만 어코드의 종합적인 주행성능이 더 앞선다고 말하고 싶다. 어코드는 패밀리세단 답지 않은 날카로운 핸들링을 가졌다. 또 제동성능도 상당히 뛰어나다. 고속에서의 안정감도 뛰어나다. 그에 반해 K7은 서스펜션이 다소 물렁하고 스티어링휠 조작감이 정교하지 못한 것 같다. 또 고속에서는 차체가 통통 튀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K7의 가장 큰 강점은 편의사양이다. 웰컴기능, 열선 스티어링휠, 통풍시트, 오토홀드, 전자식 파킹브레이크는 일본차에서는 보기 힘든 편의사양이다.

   
▲ 기아차 K7과 혼다 어코드

디자인은 측면에서는 개인적 취향이 중요하지만 두 차량 모두 각각의 매력이 있다. 하지만 실내 디자인은 어코드 쪽이 더 사용하기 편리하고 구성이 짜임새 있다. 실내 공간은 두 차량 모두 넉넉해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 어코드와 K7 간의 비교 시승 평가 결과

◆ 스포티지R 터보를 타본 CR-V 오너 신상규씨

스포티지R 터보에 올라 가장 당황했던 점은 묵직한 핸들과 단단한 서스펜션이다. CR-V는 핸들과 서스펜션이 부드러워서 운전하기 편하다. 하지만 고속으로 달리거나 핸들을 이리저리 조작할 때는 이런 스포티지R 터보의 세팅이 오히려 재미로 다가왔다.

   
▲ 스포티지R 터보를 타본 CR-V 오너 신상규씨

고속으로 코너에 진입했을 때, 지나치게 딱딱하다고 느꼈던 서스펜션은 오히려 더 큰 안정감을 주었다. 거친 길이나 급코너에서도 노면을 쉽게 읽을 수 있어 안심하고 주행 할 수 있었다. 반면 내가 구입한 혼다 CR-V는 부드러운 세팅이 이뤄졌으며 언제나 편안하고 느긋한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는 장점이 있다. 어느 쪽 서스펜션이 좋은지는 전적으로 운전자 취향에 따른 문제다.

엔진출력은 스포티지R 터보가 압도적이다. 스포티지R 터보가 배기량이 낮지만 CR-V보다 71마력이나 최고출력이 앞선다. 여기에 연비 차이도 크지 않다. 실제 주행에서도 스포티지R 터보는 힘이 넘친다. 하지만 역시 하체의 단단함이나 제동성능은 CR-V가 더 우수한 것 같다.

   
▲ 혼다 CR-V 오너 신상규씨

CR-V의 경우 겉에서 보는 것보다 직접 탔을 때 더 넓어 보이는 장점이 있는데, 스포티지R은 겉으로 본 수준과 별 차이가 없다. 특히 스포티지R은 CR-V에 비해 머리 공간이 작아 조금 답답한 느낌도 들었다.

패밀리카로 이용하기에는 혼다 CR-V가 더 우수해 보이고 강력한 주행 성능으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기엔 스포티지R 터보가 더 좋은 선택일 것 같다.

   
▲ CR-V와 스포티지R의 비교시승 결과 평가

 

정리=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정리=김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