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펀오토 > 아웃도어 | 솔로캠퍼의 슬로캠핑
     
[솔로캠퍼의 슬로캠핑] 소조령의 기운을 느끼며
괴산 연풍레포츠공원 야영지
2012년 02월 23일 (목) 17:20:55 솔로캠퍼 g107801@naver.com

충북 괴산은 ‘느티나무가 많은 산’이라는 뜻이란다. 예전엔 주요한 곳에 ‘느티나무 괴(槐)’자를 썼다하니 괴산은 과거 지리적으로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을 터. 그러고 보면 아직도 흔적이 남아 있다. 조령(문경새재) 등 땅과 땅을 잇는 고개가 괴산에 있다.

말안장 모습의 고개, 조령

 

   
▲ 꽁꽁 언 괴산호 위로 사람이 지나간다. 문경새재를 비롯해 산막이옛길, 괴산호 등 괴산에도 가볼만 한 곳이 꽤 있다.

 

조령은 충청북도 괴산군 연풍면과 문경시 문경읍의 경계에 있는 고개다. 고려사지리지부터 ‘조령’이 등장하는데 조선 시대 조령은 영남 지방에서 서울에 이르는 영남대로 상에 위치한 고개로, 영남을 벗어나는 마지막 고개였다. 조령은 북쪽 마역봉(925m)과 남쪽 조령산(1,026m) 사이 말안장 모습을 지니고 있다.

 

   
▲ 연풍레포츠공원 풍경. 뒤로 소조령이 보인다.

 

임진왜란 뒤 경상도에서 서울로 통하는 요충지인 조령에 조령제1관문(주흘관), 조령제2관문(조곡관), 조령제3관문(조령관)을 설치하기도 했다. 고개의 우리말인 ‘새재’를 붙여 문경새재라고도 불린다. 일제강점기에 이화령에서 충주 수안보로 통하는 3번 국도가 뚫린 후 조령은 옛길로 남았다. 1981년 이 고개는 문경새재 도립공원으로 지정됐다. 연풍레포츠공원은 조령산과 신선봉 사이 소조령 부근에 있다.

 

   
▲ 작은 공원 안에 체육시설 등이 잘 조성돼 있다.

 

 

   
▲ 공원에 텐트를 친 모습. 정식 캠핑장은 아니지만 잔디가 좋아 캠핑객이 알음알음 찾아온다.

 

정식 캠핑장은 아니지만 알음알음 야영지

연풍레포츠공원은 정식 캠핑장이 아니다. 원래 생활체육공원인데 잔디밭과 운동시설을 잘 갖추고 있어 알음알음 캠핑객이 찾아갔다. 원래 체육시설을 사용하려면 대여료를 내야 하는데 요즘같은 겨울철에는 관리실에서 따로 돈을 받지 않는다. 전기를 사용할 수는 없지만 화장실 등 시설이 깨끗해 편리하다.

 

   
▲ 공원 화장실. 깨끗하고 관리가 잘 돼 있다. 개수대가 없어 화장실을 활용해야 한다.

 

공원 옆으로 나 있는 등산로를 따라가면 신선봉에 다다른다. 문경새재 제3관문에서 제1관문까지 트레킹도 즐길 수 있다. 또 주변 수안보온천에서 몸을 녹일 수도 있다.

 

   
▲ 공원 주차장. 무료로 사용가능하다.

 

[가는길]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영동고속도로-중부내륙고속도로를 통해 괴산 IC로 들어온다. 수안보온천길을 따라 오다가 은행정교차로에서 조령방면으로 오다보면 공원이 보인다. 내비게이션에는 ‘충청북도 괴산군 연풍면 원풍리 168’을 치면 된다.

[기타 정보]

연풍레포츠공원은 그리 크지 않은 소공원이다. 텐트는 10~15동 정도 치면 가득찰 것이다. 잔디상태가 양호해 캠핑을 즐기기 좋다. 공원 바로 앞 주차장에 주차하고 텐트를 치면 된다. 사용료는 아직 받지 않는다. 수세식 화장실이 있다. 개수대는 따로 없다. 전기도 사용할 수 없다. 화로는 사용가능. 눈을 들면 소조령이 보인다. 풍광이 좋다.

솔로캠퍼 g107801@nav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솔로캠퍼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