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동영상 시승기
     
[시승기] 렉서스 IS F, 엔진의 '3단 고음' 주행감 짜릿
2011년 03월 09일 (수) 15:10:17 김상영 기자 young@top-rider.com

스포츠카의 매력은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하는데 있다. 무지막지한 가속 능력, 정확하고 민첩한 핸들링, 이를 제어할 수 있는 제동 능력 등을 중요한 요소로 꼽을 수 있다.

하지만 가속페달을 밟아도 엔진은 조용하고, 고속으로 코너를 돌 때도 타이어 미끄러지는 소리조차 들리지 않는다면 스포츠카는 단순히 조금 더 빠른 이동수단에 불과할 것이다.

   
▲렉서스 IS F

‘소리’는 속도와 핸들링, 제동능력 못지않게 스포츠카 및 고성능 자동차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성난 맹수처럼 그르렁거리는 엔진소리는 운전자에게 많은 쾌감을 준다. 운전자가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엔진소리가 운전자를 자극하고, 자동차와의 일체감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렉서스 IS F는 우수한 동력 성능과 함께 매력적인 엔진소리를 들려준다. '소리'에 매료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시승에 열중했다.

   
▲IS F는 IS시리즈 보다 소프티한 외관을 보인다.

◆3단계로 변화하는 엔진 소리는 즐거움 자체

시동을 건 순간부터 놀랄 수밖에 없었다. 정말 렉서스가 맞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정숙성과 안락함을 무기로 삼아온 렉서스 이미지와 사뭇 달랐다. 낮게 깔리는 엔진소리는 지하 주차장을 가득 채웠고 묘한 떨림이 아랫배를 간지럼 태우는 듯 했다.

IS F에는 듀얼흡기방식의 4969cc V8 VVT-iE 엔진이 장착됐다. LS600h에 장착된 엔진을 튜닝한 것으로 423마력(6600rpm)의 최고 출력과 51.5kg·m(5200rpm)의 최대 토크를 낸다.

   
▲듀얼흡기방식의 4969cc V8 VVT-iE 엔진은 423마력의 출력을 낸다.

모터사이클 제조사인 야마하가 엔진 튜닝에 동참했다. 악기생산으로 사업을 시작한 야마하라서인지 엔진소리가 남다르다.

저속 주행 시는 저음의 엔진 소리가 들려온다. ‘웅웅’ 거리는 것이 덩치 큰 성악가의 저음 같다. 스포트모드로 변경 후 가속페달을 밟으면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인다. 3600rpm를 넘어서자 ‘빠아앙’ 하는 날카로운 소리를 내뿜는다. 속도를 더 높이면 5500rpm 부근에서 ‘두두두두’ 하는 소리로 바뀐다. 짜릿함으로만 보자면 요즘 대세 <아이유>의 '3단 고음'은 댈 것도 아니다. 렉서스 측은 저속 주행 시에는 배기음이, 고속 주행 시에는 흡기음이 최대 속도 주행 시에는 엔진 기계음이 난다고 설명하고 있다.

   
▲3600rpm이 넘어가면 공기의 흡입 방향이 바뀌어 엔진소리가 변한다.

소리로 느끼는 주행감은 특별한 경험이었다. 무작정 큰 엔진소리가 아니라 속도와 rpm에 따라 변하는 엔진소리는 ‘운전의 즐거움’을 느끼게 해준다. 운전자의 조작에 차가 엔진소리로 반응하는 것은 상당히 매력적이다. 마치 차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기분이었다.

◆주체하기 힘들 정도로 넘치는 힘

IS F는 기존 IS시리즈 보다 110kg 무거워졌으며 전장과 전폭은 각각 85mm, 15mm가 늘었다. 반면 전고는 10mm 낮아졌다. 크기로만 비교한다면 국내 준중형차량 보다 조금 큰 정도다. 하지만 작은 차체에는 엄청난 배기량의 엔진이 장착됐다. 단순비교를 하자면, 아반떼에 에쿠스 리무진 엔진이 장착된 수준이다.

423마력의 출력과 51.5kg·m의 토크는 무섭게 차를 이끌고 나간다. 경쟁차종으로 뽑히는 BMW M3나 아우디 RS4보다 높은 수치다.

   
▲렉서스 IS F

가속 능력은 매우 뛰어나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의 초반 영역에서는 물론이고 100km/h에서 200km/h까지 이르는 구간까지 순발력을 잃지 않고 꾸준한 가속 능력을 보였다. 또한 높은 토크로 인한 치고나가는 느낌은 발군이다.

고속주행에서 코너링도 안정적인 모습이었다. 높은 토크의 영향으로 3~4단에서 안정적인 코너링이 가능했으며 후륜구동을 감안했을 때, 오버스티어 현상도 크지 않았다. 코너 안쪽을 점령해 차체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코너를 빠져나가는 맛이 일품이었다.

반면, 차체가 흔들리는 현상이 잦았다. 급가속을 할 때나 고속으로 코너를 빠져나와 직선 도로에 합류할 때는 독일차들에 비해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고속으로 주행할 때는 급차선 변경에 약점을 보였다. 

접지력은 좀 아쉬웠다. 겨울철 새벽에 주행을 한 터라 노면이 얼어 있었고, 시승차 타이어가 하절기 퍼포먼스 타이어인 브리지스톤 RE050A였던 까닭도 있었겠다. 무엇보다 차의 강력한 힘에 비해 타이어의 크기가 상대적으로 부족하게 느껴졌다. IS F의 타이어 규격은 전륜 245/40/19, 후륜 255/35/19다. 경쟁차종인 M3나 RS4보다 출력이 강하지만 타이어 접지면적은 더 작다. M3에 비해 전륜의 너비는 20mm, 후륜의 넓이는 10mm 작다.

   
▲IS F의 실내는 매우 고급스럽다.

◆협소하고, 특징 없는 실내는 아쉬워

IS F의 실내 공간은 매우 협소했다. 뒷좌석 공간은 물론이며 운전석도 매우 좁았다. IS시리즈에 비해 전고가 낮아진 탓도 있겠고, 두툼한 버킷시트의 영향도 커 보인다. 신장 180cm 가량의 남자가 탑승했을 때, 시트를 가장 낮게 낮춰도 천장에 머리가 약간 닿았다. 뒷좌석도 넉넉한 수준은 못됐다.

   
▲RPM중심의 계기판은 예상외로 시인성이 뛰어나다.

실내의 재질이나 마감은 이 차가 렉서스라는 것을 한눈에 인식할 수 있을 정도다. 특히 각종 부품이나 실내 재질은 매우 우수한데다 군더더기가 없고 마감이 깔끔하다. 하지만 스포츠세단이라는 특성에 맞게 기존 렉서스 차량과 크게 차별화 시킨 레이아웃을 선보였다면 더 좋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렉서스 IS F의 주요 제원 및 가격

 

김상영 기자 young@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김상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