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펀오토 > 라이프 | 정다훈의 클릭문화
     
[정다훈의 클릭뮤지컬] '오디션' 젊은 뮤지션들의 꿈을 향한 고군분투기
2011년 02월 22일 (화) 10:34:12 정다훈 객원기자 otrcoolpen@hanmail.net

라이브 콘서트 형 뮤지컬 <오디션>은 음악으로 병풍을 두르지 않는다. 오히려 음악이 꺼지지 않는 엔진으로 작용해 음악 안에 청춘의 에너지를 탄탄히 새겨놓고, 사랑의 쓰라림이 양념처럼 자리한다. 그 결과 음악과 이야기가 빚어내는 특별한 감동이 존재한다.

   
▲ 뮤지컬 '오디션' 포스터

2007년 초연 이후 꾸준한 사랑으로 2011년 전격 영화화가 결정된 뮤지컬 <오디션>은 6인조 인디밴드 ‘복스팝’의 지하 연습실을 배경으로 꿈을 잃지 않는 가난한 청춘들의 에너지를 담고 있다. 이러한 내용을 연극으로 보여줬다면 생동감이 떨어졌을 것이다. 하지만 뮤지컬, 그것도 배우들이 직접 키보드, 기타, 드럼을 연주하며 들려주는 콘서트형 뮤지컬이라면 감상이 달라진다.

작품은 거창한 ‘내일’이 아닌 소소한 ‘내일’을 이야기한다. 특히, 넘버 ‘내일을 믿어요’ ‘내 꿈의 엔진이 꺼지기 전에’ ‘루닉No3’ 는 작품의 주제를 더더욱 명확하게 드러내게 해준다. 작사ㆍ작곡ㆍ희곡ㆍ연출을 모두 맡은 박용전의 인생철학인 ‘소소하게 행복하게 살자’와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 뮤지컬 '오디션'의 병태역 최성욱(그룹 '파란'-에이스)

주인공 병태는 무대 공포증 때문에 이미 한차례 오디션을 말아먹은 적이 있다. 비록 알바인생 청춘이지만 병태에게는 내일의 꿈이 있다. 두번째 오디션이 그 것이다. 그러나 두번째 오디션 역시 예상치 않은 사고가 앞을 가로 막는다. 그럼에도 내일을 위해 신나는 오늘을 연주하는 병태의 꿈은 멈추지 않는다.

뮤지컬은 ‘LIVE’ 공연의 특성을 십분 활용한다. 입이 아닌 기타로 말하는 정찬희가 연주하는 일렉트릭 기타의 진한 선율,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가득한 배우 이은과 파란 에이스 최성욱의 넘치는 가창력에 객석은 들썩거린다.

   
▲ 뮤지컬 '오디션'의 최성욱, 이은

<오디션>은 무대 위에 생생한 음악뿐 아니라 실제 음식을 동원한다. 삽겹살 파티 장면, 연습실에서 귤 먹는 장면, 찜질방에서 먹는 삶은 달걀과 식혜 등은 배고픈 청춘의 허기를 달래주기도 하지만 환상이 아닌 일상의 기쁨을 자극한다. 반면, 고기예찬 송 장면, 보컬 선아를 영입하기 위한 노력이 여러 날 계속되었음을 알리기 위한 시간의 흐름 장치는 만화적이다. 이는 관객의 유머 역시 책임지겠다는 그들의 발상에 박수를 보내게 되는 지점이기도 하다.

그리고 노래가 멈추고 ‘복스팝’이 무대 뒤로 사라지는 순간, 관객은 깨닫는다. 대한민국에서 20대 청춘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씁쓸한 일만은 아님을, 꼭 어린 시절 꿈꿔왔던 멋진 어른이 될 필요는 없다는 ‘복스팝’의 위로에 아이처럼 가슴 설레게 된다. 한 가지 더, 뮤지컬 <오디션>이 건네는 따뜻한 음악적 위로에 가슴 한켠이 뜨거워지며 “오디션의 내일을 믿어요”하고 말하게 될 것이다.

   
▲ 뮤지컬 '오디션'

제13회 ‘한국 뮤지컬 대상’ 극본상 수상 및 4개 부문 노미네이트, 제2회 ‘뮤지컬 어워즈’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작품성 역시 갖춘 뮤지컬 <오디션>은 오는 3월 27일까지 대학로문화공간 이다 1관에서 만날 수 있다.

공연전문 정다훈 객원기자 otrcoolpen@hanmail.net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정다훈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