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국산차 시승기
     
[별별 시승기] 남산 새 명물 '땅콩' 전기버스
2011년 02월 15일 (화) 10:12:35 김상영 기자 young@top-rider.com

남산 케이블카는 1962년 운행을 시작해 남산의 명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케이블카의 강력한 라이벌이 등장했다.

“와아, 너무 예쁘다”

남산 국립극장을 찾은 여고생들이 남산 순환 전기버스 ‘이프리머스(e-Primus)’에 타자마자 환호성을 질렀다. 전기로만 주행하는 버스임을 알고는 신기한 듯 실내 이곳저곳을 살폈다.

   

독특한 외관으로 주목받고 있는 남산 순환 전기버스는 지난해 12월 개통식을 갖고 현재 5대가 운행 중이다. 전기버스는 관광객은 물론 일반 시민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 "땅콩 버스가 나타났다"

전기버스의 외관은 부드러움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버스 지붕의 곡선 때문에 네티즌들에게 ‘땅콩버스’로 불린다. 지붕의 불룩 튀어나온 부분에는 102kWh의 대형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와 에어컨 시스템이 자리 잡고 있다.

밖으로 돌출된 아웃사이드미러와  세로로 배치된 원형 헤드램프, 배기구가 없는 것 등이 외관의 특징이다. 또한 차체는 초경량 탄소섬유 복합 소재로 제작돼 무게를 줄였다고 제조사 측은 밝히고 있다.

   

남산을 벗어나 시내로 접어들자, 행인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버스를 기다리던 승객들은 전기버스를 신기한 듯 쳐다봤다.

목포에서 관광을 왔다는 한 대학생은 버스에 올라타 “서울버스는 너무 좋다”며 실내에서 기념사진을 찍는데 여념이 없었다.

   

실내는 일반버스에 비해 좌석수가 적다. 하지만 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공간이 넉넉하고 천장이 높아 실내 공간이 넓어 보인다. 좌석은 접이식 좌석과 고정식 좌석을 고루 분배해 편의성을 높였다. 친환경적인 LED 조명등도 설치돼있다. 이 밖에 지하철 전동차와 유사한 LED행선지 표지판도 설치돼있다.

◆부드럽게 가속하고, 조용하게 주행한다

전기버스는 가속이 부드럽고 소음과 진동이 적어 지하철과 승차감이 비슷했다. 연료를 태우는 엔진이 없기 때문에 소음이 적은게 인상적이었다.

남산 순환 전기버스에는 326마력의 출력을 내는 전기모터가 장착돼있다. 전기모터는 최고 속도 100km/h로 달릴 수 있으며 언덕길에서는 80km/h의 속도를 낼 수 있다고 한다. 또, 불과 30분 충전으로 약 110km를 주행할 수 있다고 했다.

가속할때는 전기모터의 소음이 있는 편이다. ‘위잉’하는 소리가 일반 버스의 엔진 소음 보다는 작은 편이다. 하지만 고음이 귀에 거슬려 추후 개선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반면 내리막이나 정차 시에는 매우 조용하며 진동도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내리막에서는 발생되는 에너지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에너지 절약시스템도 탑재돼있다고 했다.

   

토크가 꾸준한 전기모터 덕분에 부드러운 가속이 이뤄졌다. 일반버스를 탈 때 느껴지는 기어 변속 느낌이 없다. 또 에어스프링이 장착된 서스펜션은 일반버스에 비해 우수한 운전 내구성과 승차감을 제공한다고 제조사 측은 밝히고 있다.

전기버스를 운전한 한 기사는 “기존 버스와 큰 차이는 없다. 똑같은 버스 같은 느낌”이라며 “가속페달의 반응도 좋고, 제동 능력도 좋다. 언덕길도 잘 올라간다”고 말했다.

◆한번 충전으로 110km는 무리

남산 순환 전기버스의 충전소는 남산서울타워 정류장과 면목동에 위치한 차고지, 2곳 뿐이다.

남산서울타워 정류장에 위치한 충전소는 매우 초라해 보였다.

   

남산 순환 버스 관계자는 “현재는 전기버스의 충전소도 부족할뿐더러 자주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면서 “운행 길이가 14km인 03번 버스는 매 주행 후 바로 충전을 실시하며, 운행거리가 짧은 02번과 05번 버스는 두 번 주행 후 충전을 한다”고 말했다. 제조사의 설명과 달리 한번 충전에 110km 주행은 커녕, 일반 버스로 사용하는데도 아직은 무리가 있다.

이같은 문제를 제외하면 전기버스는 서울 시내용 버스로 사용하는데 성능상 문제는 없어 보였다.

처음에는 우려반기대반이었지만, 막상 타고보니 '전기버스'는 공해에 찌든 서울 하늘을 맑게 바꿀 수 있는 빛으로 보였다. 또, 기존 대기업들이 쥐락펴락하는 국내 버스 시장에도 한 줄기 희망이 보이는 듯 했다.

김상영 기자 young@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김상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