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펀오토 > 라이프 | 정다훈의 클릭문화
     
[정다훈의 클릭뮤지컬] '우리동네' 김씨, 이씨, 박씨의 일상이 행복한 이유
2011년 02월 10일 (목) 18:27:35 정다훈 객원기자 otrcoolpen@hanmail.net

10대 이군의 일상은 고만고만하다. 20대 박씨의 일상은 지루하다. 30대 김씨의 일상은 지루하다 못해 나른하다. 그래서 일상을 벗어나 스펙타클한 영화에 빠지거나 신나는 음악과 춤이 있는 뮤지컬 속에서 숨쉬고 싶어한다. 197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초반 사이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우리동네](원작 손톤 와일더, 연출 김성수)의 주인공 선영의 일상도 소소하다. 2006년 초연 이후 이번이 7번째 무대에 오르는 뮤지컬이다.  

   

예쁘장한 외모, 똑똑한 머리를 지닌 선영(김선혜)은 공부와는 거리가 먼 동네 친구 상우(고용준)와 연애를 하고 결국 결혼을 하게 된다. 상우의 아빠 김박사(권홍석)는 시골의사이고, 선영의 아빠 이선생(홍서준)은 작은 출판사를 운영하고 있다. 총3막 뮤지컬인 [우리동네]에서 1막과 2막은 선영이네 가족과 상우네 가족의 일상을 드라마틱한 전개 없이 보여준다.

이 외에 사사건건 참견하는 숙자 엄마(문지영), 천재 작곡가로 이름을 알렸지만 현재는 동네 성가대 지휘자 지씨(윤진호)의 이야기도 양념처럼 끼워넣었다. 특히 지씨 역 윤진호의 가창력으로 인해 잠시 졸던 관객들은 눈을 번쩍 뜨게 된다. 윤진호는 극중 대머리 역사 선생님으로도 나와 관객들의 눈을 교란시킨다.

   

뮤지컬이 이렇게 새로울 거 없는 동네 풍경을 보듯 잔잔하게만 흘러간다면 관객들은 화를 낼지도 모른다. 좀 더 파고들어가보자. [우리동네]는 동네를 소개하는 무대감독(김상윤)이 존재한다. 열심히 연기하고 있는 배우들에게 '잠시 쉬었다 하자'고 말을 걸기도 한다. 그 말을 들은 배우들은 무대감독에게 눈을 흘기며 사라진다. 게다가 배우들은 소품 하나 없이 마임만으로 설겆이 동작 혹은 밥먹는 동작, 용돈과 우유를 건네주는 제스처를 보여준다. 대놓고 연극임을 환기시키는 것이다.

우리의 선영과 상우는 결혼 후 아들 딸 낳고 100년 회로하며 늙어갔을까? 당연히 아니다. 평범한 '삶'이 있다면 갑작스런 '죽음' 역시 존재한다. 3막이 시작되면 상우의 엄마(김수정), 지씨가 무덤가를 지키고 있다. 선영 역시 둘째 아이를 출산하던 중 죽게 된다.

여기서부터 감동이 휘몰아친다. 사실, 공연을 수천번 보는 공연기자일을 하게 되면 감동의 강도가 약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우리동네]는 이상했다. 건축물이 하나 하나 제자리를 찾아가듯 매끈한 전개를 기반으로 마무리되는 공연을 보고 나면 '잘 만들었내'하고 한마디 하게 된다. 반면 [우리동네]는 언뜻 보면 엉성해 보이는 구성으로 비춰질 수 있다. 그러다 극의 막이 내리면 '감동이다'는 말을 내뱉게 된다.

죽은 선영의 영혼은 13번째 생일날을 찾아간다. 그 시절로 되돌아가면, 열심히 선영의 생일 밥상을 준비중인 엄마, 늦잠꾸러기 동생, 선물을 사들고 온 아빠의 모습이 비춰진다. 그러나 선영을 기다리는 건 뒤늦은 후회이다. 선영의 눈에서 눈물이 쏟아지는 이유는 일상의 행복을 죽은 뒤에 알아차렸기 때문이다. 관객의 뒤늦은 감동은 일상 밖에서 행복을 찾으려고 했던 자신의 무지를 들킨 것 같아서이다.

   

뮤지컬은 배경처럼 노래를 들려준다. “1분 1초, 자고 깨는 것도 아름다운 걸 그 누구도 알지 못하네” “천 번을 다시 태어난다 해도 하나만은 기억할거야. 지금 이 순간 너무 행복했다고.”

이국적인 곳을 찾아 떠나고, 환타지 가득한 영화를 찾아나선다고 해서 지루한 일상이 달라지진 않는다. 물론, 잠시나마 기분 전환은 될 수 있다. 그보다 일상 안에 숨어있는 행복을 찾는게 더 쉬운 일일지 모른다. 매일 먹는 밥, 매일 보는 가족들, 지겹게 만나는 동네 이웃들을 떠나 행복을 찾고자 한다면 '생활인'이란 타이틀을 벗어던져야 한다. 그 곳엔 무색무취의 가짜 행복만이 존재할 것이다.

선영의 죽음에 익숙해진 가족들이 천천히 흘러가는 일상에 빠져들 쯤, 관객들은 지루하다 못해 나른했던 자신의 일상을 함께 했던 가족, 친구, 이웃의 얼굴을 떠올리며 행복한 미소를 짓게된다. 12명의 배우가 흥겨운 탭댄스 피날레를 펼치면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일상이 주는 행복감'에 참회의 눈물을 흘리게 될지도 모른다.

공연전문 정다훈 객원기자 otrcoolpen@hanmail.net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정다훈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