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뉴스 > 신차소식
     
아우디 전기차 e-트론 국내 출시, 1억1700만원
2020년 07월 01일 (수) 14:43:40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아우디코리아는 e-트론 55콰트로를 국내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e-트론은 아우디 최초의 순수 전기구동 풀사이즈 SUV로, 95kWh 배터리가 적용돼 1회 충전시 국내 기준 최대 307km를 주행할 수 있다. 최고출력은 360마력이다. 가격은 1억1700만원이다.

   
 
   
 

e-트론 55콰트로의 새로운 구동시스템은 강력한 출력과 고효율 에너지 회수 기능을 갖췄다. 2개의 전기모터를 전방 및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해 합산 최고출력 360마력(부스트 모드 사용시 408마력), 최대토크 57.2kgm(부스트 모드 67.7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6.6초(부스트 모드 5.7초), 최고속도는 200km/h다. 전자식 콰트로는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이다. 전자식 콰트로로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자랑하며, 동력 손실을 최소화해 효율을 극대화한다.

   
 
   
 

e-트론 55콰트로의 95kWh 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는 12개의 배터리 셀과 36개의 배터리 셀 모듈로 구성됐다. 150kW 출력의 급속 충전시 30분만에 0~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양산차 최초로 브레이크-바이-와이어가 도입돼 브레이크 사용시에도 에너지가 회수된다.

   
 
   
 

배터리 보증기간은 8년 또는 16만km다. 또한 e-트론 55콰트로에 기본으로 적용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 및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지상고가 최대 76mm까지 조절된다.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를 통해 7개의 주행모드 중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e-트론의 전면부 8각형 싱글프레임 그릴은 수직 스트럿이 들어갔으며, 널찍한 디자인으로 순수 전기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살렸다.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숄더라인, 긴 루프 스포일러와 넓은 디퓨저 등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특히 양산차 최초로 버츄얼 사이드미러가 적용됐다. 버츄얼 사이드미러는 공기역학을 고려한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을 통해 SUV 세그먼트 최고 수준인 0.27Cd의 항력 계수를 자랑한다. 야간에도 시인성이 높고, OLED 버츄얼 미러 디스플레이를 통해 볼 수 있다.

   
 
   
 

실내에는 앰비언트 라이트, 블랙 헤드라이닝, 나파가죽 패키지,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 1열 전동 및 메모리 시트와 통풍시트,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 및 MMI 터치 리스폰스, 버츄얼 콕핏 플러스, 뱅앤올룹슨 프리미엄 3D 사운드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이밖에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360도 카메라, 아우디 사이드 어시스트, 하차 경고 시스템 및 교차로 보조 시스템, 아우디 커넥트, 보행자에게 차량이 근처에 있음을 알리는 가상 엔진 사운드(AVAS) 등 운전자는 물론 보행자의 안전까지 챙긴 다양한 사양이 탑재됐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