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뉴스 > 업계소식
     
기아차 텔루라이드, '2020 북미 올해의 차' 선정
2020년 01월 14일 (화) 09:23:22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기아차 텔루라이드가 2020 북미 올해의 차 SUV 부문에 최종 선정됐다. 2020 북미 올해의 차 SUV 부문에는 기아 텔루라이드를 비롯해 현대 팰리세이드, 링컨 에비에이터 등 총 3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으나, 텔루라이드가 경쟁차를 제치고 올해의 차에 올랐다.

   
 

북미 올해의 차 주최측은 텔루라이드를 "럭셔리 SUV 수준의 디자인과 프리미엄 경험을 선사하는 신사양 및 성능을 겸비한 SUV" 라고 평가했다. 텔루라이드는 2020 북미 올해의 차, 모터트랜드 2020 올해의 SUV, 카앤드라이버 2020 10 베스트까지 3관왕을 달성했다.

   
 

기아차의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 스팅어가 승용 부문 최종 후보까지 올랐으나 혼다 어코드에 자리를 내어줬다. 텔루라이드의 수상으로 한국 자동차는 작년 2개 부문(승용 부문: 제네시스 G70, SUV 부문: 현대 코나)에 이어 연속 수상했다.

   
 

올해는 한국 자동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를 가장 많이 배출한 해이기도 하다. SUV 부문 기아 텔루라이드, 현대 팰리세이드를 포함해 승용 부문에서는 현대 쏘나타가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총 6대의 승용 및 SUV 부문 최종 후보 중 절반이 한국 자동차였다.

   
 

한국 자동차의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이번이 5번째다. 2009년 현대 제네시스 세단(BH), 2012년 현대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승용 부문), 현대 코나(SUV 부문)가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는 차 업계의 오스카 상으로 불릴 만큼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올해의 차를 선정하는 배심원은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분야 전문지,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에 종사하는 전문가 50명으로 구성됐다. 승용 부문과 트럭 부문 2개 분야의 최고의 차를 선정하다가 2017년부터는 SUV 차량의 비중을 반영해 유틸리티(SUV) 부문을 추가했다.

이한승 기자 <탑라이더 hslee@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