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오토칼럼 > 차vs차 비교해보니
     
신형 그랜저 실차 살펴보니 '중후하고 우아하다'
2019년 10월 24일 (목) 14:22:19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현대자동차는 24일 남양연구소에서 더 뉴 그랜저 실차를 공개했다. 그랜저IG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그랜저는 외관 디자인의 변화 뿐만 아니라 실내 디자인과 고급감의 변화, 그리고 휠베이스를 40mm 늘리는 등 신차급 변화가 특징이다. 직접 살펴본 느낌을 적는다.

   
 

더 뉴 그랜저 실차는 블랙에 가까운 어두운 외장 칼라와 카키 내장 칼라 모델, 실버에 가까운 밝은 외장 칼라와 베이지 내장 칼라의 2대가 공개됐다. 더 뉴 그랜저는 새로운 외장 칼라를 도입하고, 블랙, 카키, 브라운, 베이지투톤, 네이비 5종의 실내 칼라가 적용된다.

   
 

더 뉴 그랜저는 전장 4990mm로 기존 대비 60mm 늘어났으며, 휠베이스는 40mm 증대돼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을 확보했다. 길어진 휠베이스와 함께 C필러 오페라 글래스 디자인이 달라졌다. 리어펜더의 볼륨과 캐릭터라인에 특히 심혈을 기울였다는 설명이다.

   
 

더 뉴 그랜저는 현대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현재까지 선보인 양산차 중 콘셉트카 르 필 루즈에 가장 가까운 전면부 디자인이 적용됐다.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는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4가지 기본 요소의 조화를 지향한다.

   
 

전면부 디자인은 사진에서 보는 것과 달리 헤드램프와 그릴, 범퍼가 하나로 이어진 심리스 디자인을 통해 뛰어난 일체감을 자랑한다. 헤드램프 내부에 블랙 칼라를 적용해 실제로는 그릴과 헤드램프가 하나로 느껴진다. 특히 다른 소재간의 작은 단차는 인상적이다.

   
 

전면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으로 꾸며졌다. 해당 패턴은 신형 쏘나타의 휠 허브 캡, 방향지시등에 먼저 적용됐다. 각각의 헤드램프 주변 5개의 마름모 면은 LED 주간주행등 역할을 담당하며 방향지시등 점등시 위아래 4개만 켜져 화살표를 피했다.

   
 

헤드램프는 4구형 프로젝션 LED 타입으로 정면에서 바라보면 좌우가 아닌 위아래로 나뉘어져 보인다. 헤드램프 내부에는 쥬얼 패턴 디테일이 일부 적용됐다. 하단부 에어 인테이크의 메쉬 패턴과 하단부에 립 스포일러에는 반광 크롬 소재가 적용돼 고급감을 높였다.

   
 

후면부 리어램프는 아주 얇은 LED가 하나로 이어진 디자인으로 차체보다 돌출돼 입체감이 강조됐다. 긴 LED 하단에는 움푹 들어간 형태로 LED 방향지시등, 후진등이 위치하며, 리어램프 하단부는 투명하게 마감됐다. 범퍼 일체형 쿼드 머플러팁은 존재감이 넘친다.

   
 

실내는 계기판과 센터터널, 대시보드 디자인을 완전히 변경했다.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을 통해 라운지와 같은 고급스러운 공간을 연출했다. 에어벤트는 길고 얇아졌으며, 크러시패드 아래쪽의 실버 가니쉬에는 64색 앰비언트 무드등을 적용해 고급스럽다.

   
 

12.3인치 계기판과 12.3인치 내비게이션은 경계가 없는 심리스 형태로 동일한 평면에 위치한다. 인포테인먼트 모니터는 새로운 UX가 적용되며 분할 화면 그래픽에서도 심리스 디자인이 확인된다. 제네시스의 향후 신차에는 24인치급 일체형 화면이 적용될 예정이다.

   
 

센터터널에는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고급 가죽 소재가 적용됐다. 변속버튼 주변의 넓은 여백은 손을 올려놓는 팜레스트 역할을 겸하며, 소재의 고급감을 강조하기 위해 넓게 디자인됐다. 스마트폰 충전부는 제네시스 G90에서 사용된 것과 유사한 스타일이다.

   
 

중앙부 에어벤트 하단의 공조장치 조작부는 심리스 스타일로 공조 상태는 그래픽으로 표현된다. 과거 도트타입이 아닌 다양한 컬러와 그래픽이 지원된다. 실내 각종 스위치는 부분적으로 반광 크롬 소재를 적용되며, 손이 닿는 곳은 대부분 가죽으로 감싼 구성이다.

   
 

대시보드 상단과 스티어링 휠 커버, 센터터널, 도어트림에는 가죽 커버링을 폭 넓게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팰리세이드에서 호평받은 스타일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감각이다. 베이지 투톤 실내의 경우 컬러감과 이종 소재간의 컬러 통일이 프리미엄 브랜드 수준이다.

   
 

휠베이스 증대를 통한 실내공간 확대는 현대차 플래그십으로서의 공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함으로 보여진다. 기아차 K7과 달리 캐빈룸을 뒤로 밀어낸 프로포션으로 실내공간에서 일부 손해를 감수했기 때문에 휠베이스 확대로 이제는 유사한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사진으로 공개된 그랜저의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에 대해 많은 사람들은 지나치게 젊은층을 겨냥했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실차는 오히려 중후하고 우아한 감각이다. 지난 그랜저가 오히려 젊은 분위기다. 블랙 외장 칼라 선택시 부담스러운 디테일 부각은 피할 수 있다.

이한승 기자 <탑라이더 hslee@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