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수입차 시승기
     
[시승기] 닛산 엑스트레일, 가성비로 국산차까지 조준
2019년 02월 24일 (일) 09:33:31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닛산 엑스트레일을 시승했다. 한국닛산이 국내에 신규 도입한 더 뉴 엑스트레일은 글로벌 시장에서 토요타 라브4, 혼다 CR-V와 경쟁하는 준중형 SUV로 동급 경쟁차 대비 큰 차체와 실내공간이 특징이다. 특히 파워트레인의 정숙성과 2열 거주성은 주목할 만 하다.

한국닛산은 2019년 첫 번째 신차로 엑스트레일을 선택했다. 엑스트레일은 글로벌 누적 판매량 600만대를 넘어선 베스트셀링 SUV로 최근 부분변경을 통해 내외관 디자인이 개선됐다.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디자인 개선을 통해 세련된 분위기와 디테일을 강조했다.

   
 
   
 

엑스트레일은 3460만원에서 시작되는 가격으로 수입 SUV는 물론 국산 SUV까지 사정권에 두고 있다. 엑스트레일이 포함된 엔트리급 수입 SUV의 경우 공통적으로 가솔린엔진을 적용한다. 환경규제 강화로 가격이 오른 디젤 SUV 대비 비교적 저렴한 가격은 강점이다.

엔트리 모델의 충실한 옵션 구성

싼타페, 쏘렌토 등 국산 중형 SUV의 경우 모델 체인지를 통해 상품성이 크게 향상됐지만 가격도 함께 올라 보편적으로 선택하는 옵션과 트림 선택시 3천만원대 중반을 쉽게 넘어선다. 반면 엑스트레일은 옵션 추가로 인한 가격 상승이 없어 체감 가격은 오히려 낮다.

   
 
   
 

국내에 출시된 엑스트레일은 총 3개 트림으로 2WD 스마트, 4WD, 4WD 테크로 구성된다. 가격은 각각 3460만원, 3750만원, 4120만원으로 책정됐다. 엔트리 모델인 2WD 스마트부터 능동형 안전장비와 내비게이션, 선루프, 전동식 트렁크 등 편의 사양이 충실하다. 

또한 LED 헤드램프, 운전석 파워시트, 메모리 시스템, 가죽시트, 슬라이딩&리클라이닝 2열 시트, 4:2:4 폴딩 2열 시트, 8인치 모니터, 후방 카메라, 듀얼존 오토에어컨, ECM 룸미러, 트레이스 컨트롤, 차간거리제어, 전방충돌경고, 비상브레이크, 후측방 경고가 포함된다.

   
 
   
 

트림별 옵션 구성의 차이

4WD 모델에는 전륜구동 기반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시스템이 추가되며, 4WD 테크에는 19인치 휠, 인텔리전트 차선이탈방지가 추가된다. 특히 가격경쟁력이 높은 모델은 2WD 스마트 모델로 국산 중형차와 가격이 대등한 알티마 2.5 스마트가 연상되는 상품 구성이다.

엑스트레일의 외관 디자인은 부분변경을 통해 존재감이 강조됐다. V형 그릴과 기본으로 적용된 LED 주간주행등, 그리고 LED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는 현대적인 분위기가 강조됐다. 하위 트림의 18인치 휠과 최상위 트림의 19인치 휠은 동일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실내는 최신 모델과 비교시 단조로운 구성이다. 하지만 수평형 대시보드과 함께 적용된 다기능 스티어링 휠은 슬림한 타입으로 최신 분위기를 담고 있다. 실내 컬러는 블랙과 밝은 베이지를 선택할 수 있다. 베이지 컬러 적용시 보다 고급스러움이 느껴진다.

피로감 줄인 저중력 시트 적용

두툼한 1열과 2열 시트는 쿠션감이 강조됐다. 닛산 고유의 저중력 시트는 허벅지에 전달되는 압력을 분산시켜 장거리 주행시 피로감을 줄여준다. 비교적 넓은 레그룸의 2열은 슬라이딩과 리클라이닝 기능을 제공한다. 2열은 다소 높은 설정으로 개방감이 강조됐다.

   
 
   
 

엑스트레일에는 2.5리터 4기통 가솔린엔진으로 6000rpm에서 최고출력 172마력, 4400rpm에서 최대토크 24.2kgm를 발휘한다. 2WD 모델의 공차중량은 1615kg, 복합연비는 11.1km/ℓ(도심 9.9, 고속 12.9), 4WD 모델은 10.6km/ℓ(도심 9.6, 고속 12.0)다.

아이들링시 정숙성은 가솔린 SUV 특유의 강점이 잘 나타난다. 직분사 방식이 적용된 모델에서 디젤차와 유사한 소음과 진동이 나타나는 것과 달리 소음과 진동이 거의 전달되지 않는다. 발진시와 일상적인 저부하 운행시에는 낮은 엔진회전과 함께 변속충격이 없다.

   
 
   
 

정숙성과 부드러움 강조된 구성

무단변속기의 특성 때문으로 낮은 엔진 회전과 함께 변속기가 연속적으로 기어비를 변화시켜 속도를 높인다. 무단변속기는 이론상 가장 이상적인 변속기로 최근 내구성과 감성적인 부분을 보완하며 다시 주목받고 있다. 닛산은 오랫동안 무단변속기를 발전시켰다.

엑스트레일은 세단과 SUV의 장점을 함께 만족하는 시트포지션 설정이 가능하다. 세단보다 높아 넓은 전방시야가 확보할 수 있는 한편, 전통적인 SUV 보다는 낮은 포지션을 갖는다. 스티어링 휠 쪽으로 바짝 시트를 당길 수 있고, 높이 조절 폭이 넓은 점은 강점이다.

   
 
   
 

엑스트레일에는 인텔리전트 사각지대경고, 후측방경고, 비상브레이크, 차간거리제어 등 능동형 안전장비가 적용돼 다른 차량과의 충돌 위험성을 줄여준다. 재밌는 기능은 인텔리전트 차간거리제어로 앞차와의 거리와 속도를 계산해 부분적으로 제동에 개입한다.

예상과 다른 경쾌한 움직임

시승차는 최상위 트림인 4WD 테크 모델로 인텔리전트 차선이탈방지가 적용돼 차선이탈이 예상될 경우 반대편 휠에 부드러운 제동이 가해져 차로 중앙으로 유도한다. 다만 능동적으로 전방 차량을 추종하거나 차로 중앙을 유지해 나가는 기능은 포함되지 않았다.

   
 
   
 

파워트레인 완성도가 부족한 모습의 일부 저출력 가솔린 SUV와 달리 엑스트레일은 꽤나 경쾌한 움직임을 보인다. 터빈이 동작한 이후 힘이 더해지는 디젤 SUV와 달리 초반 응답성에서는 오히려 엑스트레일의 움직임이 경쾌하다. 특히 변속기의 완성도가 높다.

일상적인 주행을 벗어나 고속주행에서 가속페달을 바닥까지 밟으면 엔진회전이 치솟으며 고회전 영역을 폭 넓게 사용한다. D-스텝이 적용돼 토크컨버터 자동변속기처럼 엔진회전이 오르내린다. 가속감을 위한 설정으로 최고회전에서 가속되는 CVT 모델과는 다르다.

   
 
   
 

고속주행에서의 낮은 속도감

최고속도에 가까운 속도에서도 높은 안정감은 상대적으로 낮은 속도를 달리는 것처럼 느껴진다. 부드러운 설정의 서스펜션이나 스티어링 휠에서는 기대하기 어려운 설정으로 빠른 차선변경에서도 차의 움직임은 안정적이다. 전체적인 차의 밸런스가 높은 수준이다.

급격한 코너 구간에서는 한계 내에서의 움직임과 한계를 넘어서는 구간에서 움직임이 다르다. 한계 내에서는 내측륜 제동과 개별 토크 조율을 통한 트레이스 컨트롤을 통해 언더스티어를 줄여주지만, 전형적인 사계절 타이어 특성상 한계 그립이 높은 수준은 아니다.

   
 
   
 

2열 공간은 편의성과 공간에서 만족감이 높다. 최대 77도까지 열리는 2열 도어는 승하차나 물건을 실을 경우 편하다. 슬라딩과 리클라이닝 등 기본적인 기능은 물론 시트가 통째로 내려오는 암레스트는 스키와 같은 긴 물건을 적재하는 상황까지 유연하게 커버한다.

풀플랫을 지원하는 2열 시트 중에서는 쿠션감이 상당히 강조된 타입으로 편안함이 강조됐다. 다소 높은 2열 시트는 넓은 전방시야를 제공하지만 체구가 작은 경우 호오가 갈릴 수 있다. 2열 무릎 공간은 어지간한 중형차 보다 넓은 수준으로 준대형세단에 가깝다.

   
 
   
 

엑스트레일은 패밀리 SUV로서의 기본 요건을 충실히 만족한다. 정숙함과 실내 거주성, 안전을 위한 능동형 안전장비가 적용됐음에도 수입 SUV 중에서는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한다. 3천만원대 예산으로 가족용 SUV를 고른다면 꽤나 매력적인 선택지다.

이한승 기자 <탑라이더 hslee@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