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수입차 시승기
     
[시승기] 어코드 하이브리드, 이질감이 뭐에요?
2018년 07월 06일 (금) 02:25:42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혼다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를 시승했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10세대 어코드의 정점이라 생각될 만큼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동급 하이브리드 대비 스포티함이 강조된 파워트레인과 섀시, 그리고 복합연비 18.9km/ℓ를 가볍게 뛰어넘는 실연비는 매력적이다.

혼다는 10세대 어코드에 많은 정성을 쏟아부었다.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은 저중심과 경량화, 그리고 고강성 차체를 추구했다. 또한 낮아진 무게중심과 함께 길고 낮은 보닛과 쿠페형 루프라인까지 전륜구동 세단이 구현할 수 있는 가장 날렵한 프로포션을 구현했다.

   
 
   
 
   
 

혼다 어코드는 9.5세대부터 하이브리드 모델이 주력으로 떠올랐다. 중형세단이면서 당시 국내외 경쟁차 대비 3km/ℓ 가까이 높은 연비는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배기량이 적은 2.0리터 가솔린엔진을 적용했음에도 2.5리터 엔진의 경쟁차 보다 빠른 가속력을 보였다.

3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

3세대 i-MMD 시스템이 적용된 10세대 어코드는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와 함께 스포티한 주행성능이 강조돼다. 연소시스템을 개선해 40%가 넘는 열효율을 달성함과 동시에 혼다 고유의 VTEC 시스템과 엣킨슨 사이클, 그리고 강화된 2-모터 시스템이 함께 적용됐다.

   
 
   
 
   
 

또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소형화와 배터리 위치 이동을 통해 실내공간과 적재공간에서 내연기관이 사용된 어코드와 동일한 공간을 확보했으며, 하이브리드 모델임에도 2열 시트의 6:4 분할 폴딩까지 지원된다. 연비를 위해 희생했던 부분을 모두 제거한 셈이다.

혼다는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부분적으로 전용 디자인을 적용했다. 헤드램프 블루 리플렉터와 안개등 크롬 데코레이션, 리어 콤비네이션 블루 렌즈, 머플러팁을 대체하는 하이브리드 전용 피니셔 커버 등 친환경 이미지와 함께 크롬 소재를 통해 고급감을 강조했다.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실내에는 하이브리드 전용 미터 그래픽이 적용된 전자식 계기판과 충전과 방전 상태를 표시하는 전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붉은색 스타트버튼이 적용됐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된 패들 시프터는 전기차처럼 회생 제동시 저항을 단계별로 조절할 수 있다.

10세대 어코드의 외관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전면이다. 혼다의 럭셔리 브랜드 어큐라에서 가져온 헤드램프와 크롬바 그릴은 미래지향적이고 고급스러운 감각을 전한다. 낮고 긴 보닛에서 시작되는 프로포션은 전통적인 전륜구동 세단과 달리 날렵한 모습이다.

   
 
   
 
   
 

실내에서는 넉넉한 사이즈의 시트가 제공하는 낮은 시트포지션이 인상적이다. 비교적 높게 위치한 센터터널과 전자식 기어버튼, 전자식 계기판, 헤드업 디스플레이, 발광형 금속 다이얼의 공조장치 컨트롤러, 원목 스타일 인레이는 독일산 럭셔리카가 연상된다.

2열 거주성은 동급 최고수준

특히 2열의 공간과 안락함은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2열 등받이와 방석에 넉넉한 사이즈를 적용해 안락함이 강조됐다. 여유로운 무릎공간과 적당한 등받이의 기울기는 1열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쿠션처럼 푹신한 센터 암레스트는 독특한 설정이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에는 2.0리터 가솔린엔진과 2개의 전기모터가 함께 사용된다. 엔진은 6200rpm에서 최고출력 145마력, 3500rpm에서 최대토크 17.8kgm를 발휘한다. 전기모터의 출력은 184마력, 토크는 32.1kgm다. 합산 시스템출력은 215마력이다.

국내에서 인증된 복합연비는 18.9km/ℓ(도심 19.2, 고속 18.7)다. 무거운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하고도 공차중량이 1550kg에 불과한 점은 주목된다. 캠리 하이브리드는 시스템출력 211마력에 공차중량은 1655kg, 복합연비는 16.7km/ℓ(도심 17.1, 고속 16.2)다.

   
 
   
 
   
 

어코드와 캠리 하이브리드 비교

어코드와 캠리 두 모델은 모두 직병렬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은 동일하나 어코드 쪽이 전기모터의 사용 빈도가 높게 설계됐다. 캠리 하이브리드의 경우 2.5 가솔린엔진이 178마력, 전기모터가 120마력을 발휘한다. e-CVT 무단변속기의 사용은 동일하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실제 주행에서 모터의 활용 빈도가 상당히 높게 나타난다. 각기 역할을 구분한 전기모터의 구성 때문인데, 하나의 모터가 엔진에 힘을 더하는 동안 다른 하나의 모터는 배터리 충전을 위해 가동된다.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특히 60km/h 전후의 주행에서는 하이브리드 중형세단에서 기대하기 어려운 28km/ℓ를 넘나드는 연비를 기록한다. 80~100km/h 주행에서도 20km/ℓ를 넘기는 것은 어렵지 않다. 풀가속과 급제동이 포함된 60여km의 국도 주행에서 평균 연비는 16km/ℓ를 기록했다.

가장 스포티한 하이브리드 중형세단

연비를 높이기 위한 극단적인 구성으로 생각될 수 있는데, 가속이 요구되는 구간에서는 스포티함도 보여준다. 가벼운 공차중량과 강력한 전기모터의 도움을 통해 3000cc급 가솔린 모델 수준의 가속력을 보인다. 점진적인 가속에서는 디젤차의 가속감이 전달된다.

   
 
   
 
   
 

낮은 무게중심과 어댑티브 댐핑 시스템은 코너에서의 롤 발생을 크게 줄였다. 노멀모드와 스포츠모드에서의 서스펜션 변화는 일상주행에서는 크지 않은 편인데, 기본적으로 탄탄함이 강조된 설정이다. 반먄 고속 영역에 접어들면 상하 움직임이 단단하게 조여든다.

브레이크 시스템은 이질감이 적다. 회생 제동 시스템이 적용된 모델의 경우 브레이크 답력과 제동력 사이에서 이질감이 존재하는데 어코드는 이런 부분에서의 불만이 적다. 다만 급제동에서의 타이어 종그립은 아쉽다. 반면 횡그립은 의외로 끈질기게 버텨준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적용된 혼다 센싱은 저속 주행과 차선 중앙을 따라 주행하는 것이 가능한 최신 버전이다.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과 함께 사용하면 고속주행이나 정체시 피로감을 크게 낮출 수 있다. 반자율주행 시스템의 완성도는 업계 상위권 수준이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높은 연비와 스포티한 주행감각을 함께 구현한 괴물같은 모델이다. 차체 경량화와 최신 안전장치,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즐겨 사용하는 다양한 장비까지 지녔다.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다시 한번 높여놨다.

이한승 기자 <탑라이더 hslee@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