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수입차 시승기
     
[시승기] 벤틀리 벤테이가, 트랙에서 조차 여유만만
2018년 04월 11일 (수) 12:57:00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벤틀리 벤테이가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시승했다. 고가의 럭셔리 브랜드로서는 이례적인 미디어 행사로 벤틀리가 추구하는 레이싱 DNA를 표현하기 위함이다. 또한 이날 벤테이가는 구조물을 통과하는 코스를 통해 오프로드 주행성능까지 자랑했다.

벤테이가는 벤틀리 유일의 SUV 모델로 럭셔리 SUV 시장의 빠른 성장을 겨냥한 전략 모델이다. 전통적으로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벤틀리는 벤테이가에 W12 트윈터보 엔진을 적용해 최고속도 301km/h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SUV로 유명세를 치뤘다.

   
 
   
 

벤테이가는 지난해 4월 국내에 출시된 이후 총 130대를 판매했다. 3억원대 고가의 SUV 임을 감안하면 대단한 수치다. 2017년 벤틀리의 국내 판매량은 총 259대였다.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에서 벤테이가는 유일한 존재다. 롤스로이스는 컬리넌의 출시를 앞뒀다.

다양한 차종에 사용된 플랫폼

판매량이 많지 않은 하이엔드 럭셔리카 시장에서 독자적인 신차를 출시해 수익을 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때문에 벤틀리는 폭스바겐그룹 내의 대형 SUV 플랫폼 MQB 에보를 가져왔다. 해당 플랫폼은 람보르기니 우르스, 아우디 Q7에도 사용된다.

   
 
   
 

벤테이가는 전장 5140mm, 전폭 1998mm, 전고 1742mm, 휠베이스 2995mm의 차체를 갖는다. 차체가 높은 본격 오프로더 보다는 크로스오버에 가까운 비교적 낮은 디자인이다. 이같은 구성은 비교적 낮은 무게중심이 가능해 주행성능에서 잇점을 갖는다. 

전면 디자인은 대형 그릴과 4개의 LED 헤드램프가 분위기를 주도한다. 최근 다양한 브랜드에서 적용하고 있는 메쉬 그릴을 오래 전부터 사용한 브랜드답게 그릴의 입체감과 패턴의 간격, 차체와의 일체감에서 이상적인 밸런스를 완성했다.

   
 
   
 

페이크 없는 리얼 소재의 향연

측면은 긴 보닛과 스포티한 펜더의 캐릭터라인, 쿠페형 루프 실루엣이 특징이다. 리어 펜더의 근육질 캐릭터라인을 위해 벤틀리는 단일 패널로는 가장 큰 알루미늄 강판을 적용했다. 경량 소재의 적용을 통해 벤테이가는 236kg의 공차중량을 줄였다.

실내는 고급스러운 가죽과 금속, 우드 소재를 함께 사용했다. 벤틀리 관계자는 가죽으로 보이는 것은 가죽, 금속으로 보이는 것은 금속, 우드로 보이는 것은 우드가 사용됐다고 말한다. 페이크 소재의 사용을 차단해 소재 고유의 고급감을 강조했다.

   
 
   
 

벤테이가의 심장은 6.0리터 W12 트윈터보 엔진이 적용됐다. 6000rpm에서 최고출력 608마력, 1250-4500rpm에서 최대토크 91.8kgm의 막강한 파워를 발휘한다. 8단 자동변속기와 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은 4.1초, 최고속도는 301km/h다.

막강한 파워의 W12 트윈터보 엔진

폭스바겐그룹 내에서 가장 강력한 엔진 중 하나인 W12 엔진은 간접분사와 직접분사가 함께 사용돼 배출가스를 줄였다. 또한 저부하 주행에서는 엔진의 절반을 중단시키는 가변 배기량 시스템을 적용해 6기통 엔진처럼 동작한다. CO2 배출량은 292g/km다.

   
 
   
 

가벼워지고 효율성이 좋아졌지만 벤테이가의 공차중량은 2440kg에 달하고 일반적인 중형차의 3배에 달하는 배기량으로 인해 복합연비는 6.1km/ℓ(도심 5.2, 고속 7.9)에 불과하다. 타이어는 전후 285/40R22 규격의 피렐리 피제로 고성능 타이어가 적용됐다.

운전석에서의 시트포지션은 높은 세단의 감각이다. 플로어 패널이 높게 위치하지만 스티어링 휠과 시트, 대시보드의 구성은 세단에 가까운 크로스오버 스타일이다. 시트는 22방향으로 조절되며, 볼스터 조절과 통풍, 마사지 기능까지 지원한다.

   
 
   
 

출발과 함께 발휘되는 최대토크

아이들링 사운드는 12기통 특유의 중저음을 뱉어낸다. 볼륨이 크진 않지만 분명한 존재감이 전달된다. 내연기관 엔진의 정점으로 얘기되는 12기통 엔진은 점차 8기통 엔진으로 대체되고 있지만 하이엔드 럭셔리카에서는 여전히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트랙 주행은 예상대로 낮은 페이스로 진행됐다. 페이스카로는 플라잉스퍼가 앞장서며 4대의 벤테이가가 뒤를 따랐다. 벤테이가는 저속에서 육중한 차체가 부드럽게 가속되는 감각이 고급지다. 적당히 무거운 차체와 강력한 엔진은 이런 감각을 완성한다.

   
 
   
 

컴포트모드에서는 2000rpm을 넘기기가 쉽지 않다. 1250rpm에서 발휘되는 91.8kgm의 최대토크는 가속과 함께 차의 모든 힘이 바퀴를 움직인다는 것을 의미한다. 1단이 80km/h 부근까지 커버하는 긴 기어비는 이 차가 300km/h를 넘게 설계된 것을 일깨운다.

48V 시스템이 적용된 서스펜션

코너에서는 적당히 롤이 발생된다. 하지만 차의 조정성이 저하되지 않고 그립을 꾸준히 유지한다. 전륜은 더블위시본, 후륜은 멀티링크 타입으로 모두 48V 액티브 롤바와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전후 무게배분은 57.5:42.5, 최대 적재시 48:52다.

   
 
   
 

1열 시트는 몸을 효과적으로 지지하지만 2열 시트는 다소 미끄럽게 느껴진다. 센터터널 하단에 위치한 액정에는 좌우 온도조절을 비롯해 차량의 속도까지 표시한다. 2열 무릎 공간은 아주 여유로운 수준은 아니지만 필요한 만큼의 거주성은 확보했다.

벤테이가는 4개의 온로드 주행모드를 포함해 총 8개의 주행모드와 모드에 따라 4단계 차고 조절이 가능하다. 스포트모드에서는 롤과 피칭을 강하게 억제한다. 코너를 빠른 속도로 진입해도 자세가 유지된다. 48V 시스템을 통해 빠르고 강한 제어가 가능하다.

   
 
   
 

비행기 이륙과 유사한 사운드

직선구간에서의 풀가속에서는 흡사 비행기 이륙과 같은 사운드가 차량 뒷편에서 들려온다. 6.0리터에 달하는 배기량에 터보까지 더해져 엄청난 공기를 연소시키며 발생되는 배기가스가 머플러팁을 빠르게 통과하며 내는 소리다.

긴 내리막 끝에서의 제동시에도 노즈다이브가 억제된다. 전륜에는 6-피스톤 브레이크가 적용되고, 디스크 패드의 직경은 전륜 400mm, 후륜 380mm에 달한다. 레이싱 패드 교체만으로도 강력한 제동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구성이다.

   
 
   
 

트랙에서의 연비는 평균 3.7km/ℓ를 기록했다. 차를 한계까지 몰아붙인다면 1km/ℓ까지 내려갈 수 있겠지만 이번 주행에서는 그랬다. 엔진 회전은 예상과 달리 빠르게 상승한다. 시프트 패들을 통해 고회전을 유지한 상황에서는 3km/ℓ 수준이다.

트랙주행에 이어 진행된 오프로드 체험에서는 좌우 고저차가 큰 요철에서의 주행능력을 경험했다. 동력이 개별 배분되는 구조로 인해 한쪽 바퀴가 완전히 허공에 뜬 상태에서도 주파한다. 접근각과 최대 등판각은 30도, 내리막에서는 2km/h까지 제한된다.

   
 
   
 

시승한 차량의 가격은 3억4900만원으로 개인 맞춤 옵션과 뮬리너 비스포크를 선택하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현실성 없는 가격처럼 보이지만 국내에서 이미 130대가 주인을 찾았다. SUV와 스포츠카를 따로 구입하기 싫다면 벤테이가는 나름 합리적이다.

용인=이한승 기자 <탑라이더 hslee@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