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수입차 시승기
     
[시승기] 실속을 위한 볼보 XC60 D3
2015년 09월 01일 (화) 19:10:39 탑라이더 press@top-rider.com
   
 

연비, 환경규제 덕분에 전세계 완성차 업체 엔진 배기량이 단순화되고 있으며 특히 엔진 다운사이징 바람이 가장 빠른 유럽 자동차 브랜드의 경우 배기량이 더욱 단순해졌고 심지어 엔진 배기량이 5가지 미만으로 줄어든 완성차 업체도 있다.

그리고 오늘 시승기 주인공 XC60 D3를 만든 업체 볼보의 엔진 배기량은 2.0L 딱 하나만 존재하며 2.0L 가솔린 디젤 엔진은 엔트리 모델인 V40부터, 기함급 모델인 S80, XC90까지 폭넓게 적용된다.

배기량은 같지만 엔진 셋팅에 출력과 토크를 다르게 셋팅하는 볼보는 현재 디젤 4가지, 가솔린 4가지 엔진을 생산 탑재하고 있으며 향후 터보차저 3개가 적용해 최고출력을 450마력까지 끌어올린 2.0L 가솔린 터보 엔진도 양산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이 엔진은 배기량은 2.0L에 불과하지만 실제로 내뿜는 파워는 자연흡기 기준으로 V8 6.0L에 버금가는 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 실로 대단한 기술력이다.

볼보의 크로스컨트리 모델 XC60은 2008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이후 2009년 국내에서도 처음 출시되었다. 처음 출시될 때 직렬 5기통 2.4L 디젤 엔진이 주력이었으며 이후 직렬 5기통 2.0L 디젤 엔진, 3.0L 직렬 6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 등이 국내 수입 판매되었다. 2013년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 양산 이후 트윈터보가 탑재된 직렬 4기통 2.0L 디젤 엔진이 탑재된 XC60 D4 모델을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리고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조금 더 저렴하게 XC60을 구매하고 싶은 고객들을 위해 트윈터보 대신 싱글 가변터보가 탑재되고 출력이 낮아진 D3 모델이 신규 추가되었다.

기계식 트윈터보 싱글 가변터보가 탑재된 XC60 D3

   
 

볼보에서 가장 폭넓게 탑재되는 2.0L 디젤 엔진 그 중에서도 181-190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는 D4 엔진은 2개의 기계식 터보차저가 탑재되어 출력과 토크 상승은 물론 전 구간에서 높은 엔진 응답성을 보인 인상적인 엔진으로 기억된다.

반면 이번에 신규 추가된 XC60 D3 2.0L 디젤 엔진은 1개의 터보차저만 탑재되었다. 터보차저가 2개에서 1개로 줄었지만 터보차저 내부 베인이 엔진 rpm에 따라 가변적으로 변경되는 가변식 터보차저이기 때문에 D4 엔진과 비교해서 응답성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는다.

일상적인 주행에서는 주력 모델인 D4와 비교 시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지만 출력과 토크가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에 시원스러운 가속력은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 다만 35.7kg.m에 달하는 최대토크 덕택에 가파른 오르막 구간에서 고단 기어로 가속을 해도 힘이 부족하진 않으며 XC60으로 서킷, 와인딩 로드를 달리지 않는 이상 XC 60 D3는 필요한 순간 넉넉한 힘을 내준다.

자동차 구매 시 가장 중요한 요소로 등극한 연비는 공인연비 복합 기준으로 XC 60 D4 모델의 공인연비 복합기준 14.9km/l보다 조금 낮은 리터당 14.5km/l를 인증 받았다. D3 공인연비가 D4 보다 조금 낮지만 연비를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바로 운전자의 발끝이다. 아무리 연비가 좋아도 운전자가 난폭하게 운전하면 연비는 휘발유 대형세단 만큼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XC60 D3 또한 난폭운전 빈도가 잦으면 연비가 휘발유 대형세단 수준으로 크게 떨어지지만 난폭운전을 자제하면 연비는 10km/l 이상 나온다.

서울 시내에서 인제 스피디움 서킷까지 다른 차량과 보조를 맞추어 장거리 주행을 하게 되었는데 서울 도심에서 미사리까지 정체 또는 서행 구간이었고 이후 막힘 없이 원활하게 주행을 한 결과 평균 14.7km/l의 연비를 기록했고 인제 스피디움에서 사당역까지 주행 시 리터당 16.6km/l의 연비를 기록했다.

XC60 D3는 전륜구동 모델이지만 한적한 농어촌 진입도로조차 말끔하게 포장된 시대에서 살고 있는 만큼 굳이 AWD가 필요하진 않다고 생각된다.

AWD는 눈길과 빗길에서 전륜구동 대비 높은 접지력 확보 및 주행안전성 증대를 기대할 수 있지만 연비하락 그리고 전륜구동에 없는 디퍼런셜 장치가 포함되어 엔진오일처럼 주기적으로 디퍼런셜 오일을 교체해야 하는 번거로움 및 경제적 부담이 있다. 고성능 모델인 XC60 D5의 경우 AWD가 기본 적용되기 때문에 높은 성능 및 주행안전성을 원한다면 비용 더 지불하고 D5를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된다.

XC60 D3 낮아진 출력과 토크 만큼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차선이탈경고장치 등 몇 가지 안전장비가 삭제된 것은 옥의 티라고 생각된다. 볼보 XC60 D3 국내 판매가격은 5,220만원 이다.

   
 
탑라이더 press@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탑라이더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