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사용기
     
[에코서포터즈 체험기-2차] “Active Eco System”의 효과는??
2015년 07월 29일 (수) 21:29:13 박태준 기자 alan@top-rider.com

이전 기사를 읽어본 독자라면 이미 알고 있겠지만 본 기자는 SK C&C 엔카사업부(대표 박성철, www.encarmall.com)에서 운영하는 실주행연비 소비자 시험단 ‘에코서포터즈’ 5기에 참여하고 있다.

실연비 측정을 위해 운행중인 차량은 공인 연비 16.2km/l의 i30 디젤이다.

‘에코서포터즈’는 연비를 높이기 위한 별도의 노력이 없이 평상시 운전습관으로 주행했을 경우의 연비, 즉, 실제로 발생하는 “실연비”를 측정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기에 적나라한 연비가 측정될 것이라는 것은 충분히 예상이 되었다.

하지만, ‘에코서포터즈’에 참여하고 약 일주일간 348km를 주행하고 측정한 10.9km/l라는 실연비는 예상보다 큰 충격이었다.

   
▲ 액티브 에코 시스템

3개월동안의 체험기간동안 나름대로의 다양한 결과를 도출해볼 생각이기는 하지만, 아직은 연비운전에 도전해 볼 생각은 없었기에 첫달 2번째 측정을 위해서 액티브 에코 시스템(Active ECO System)을 사용해 보기로 했다.

 

액티브 에코 시스템은 차량의 엔진, 변속기, 에어컨 제어를 통해 연비를 향상시키는 시스템이다.

 

즉, 액티브 에코 시스템은 먼저 불필요한 가속에 의한 연료 소모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가속 시 엔진 토크 상승을 제한한다. 또한 연료 분사 시점을 이렇게 원활하게 앞당기고, 최고 속도를 140km/h로 제한하여 과속을 방지하는 방식으로 연비를 향상시킨다. 마지막으로 에어컨의 압축기 작동시간을 최적화해 이렇게 원활하게 연료 소모를 최소화해준다.

 

즉, 운전자가 스스로 연비운전을 하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자동차가 스스로 연비운전을 해준다는 이야기인데, 제 효과를 보여준다면, 정말 똑똑한 시스템이겠다.

 

그래서, 가득 주유를 한 후, 핸들 좌측에 위치한 버튼을 눌러서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작동시켰다. 액티브 에코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간단히 액티브 에코 시스템이 활성화된다.. 버튼을 누르면 계기판에 녹색 ECO 표시등 (ECO)이 켜지는 것으로 액티브 에코가 작동중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액티브 에코 시스템은 시동을 걸고 끄는 것과 관계 없이 한 번 작동시키면 임의로 해제되지 않기 때문에, 시스템을 해제하고자 할 경우에는 다시 액티브 에코 버튼을 눌러서 시스템을 해제해야 한다.

 

물론, 액티브 에코 시스템이 작동 제한되는 경우도 있다. 표시등은 변화가 없으나 시스템 내부적으로는 작동이 제한되는 경우인데, 냉각수 온도가 낮을 때, 오르막 길을 주행할 때, 스포츠 모드를 사용할 때 그 시스템에 제한이 걸린다, 그러나 이 현상은 고장이 아닌 정상작동이다.

 

기자가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활성화한 것은 지난 1차 측정을 마친 7월 6일이다.

   
 

그리고, , 16일이 지난 7월 22일까지 906.4km를 주행했고, 2회에 걸쳐 76리터를 주유했다. 이때, 트립누적주행거리는 8474km였다. 첫주유시점으로부터 1254.4km를 주행한 상태였고 총주유량은 108리터였으니, 총 누적 거리동안의 실연비는 11.6km/l이다.

그러나,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활성화 시킨 후에는 906.4km를 주행했고, 76리터를 주유했으므로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활성화한 동안의 실연비는 11.9km/l가 된 것이다. 액티브 에코 시스템이 활성화되지 않았던 1차 측정기간동안의 실연비가 10.9km/l였으니까, 액티브에코 시스템이 연비를 약 1km/l정도 향상시켜준 것이다.

 

물론, 공인 연비인 16.2km/l와는 아직도 차이가 크다. 연비를 향상시켜서 경제적 부담은 물론 환경 개선에도 일조하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 그러나, 엔진 및 변속기의 제어가 연비 우선형으로 변경되므로 미미하지만 분명히 그 효과는 보여준다. 다만, 일반 주행조건 대비 가속성능이 다소 저하된다.

   
 

하지만, 모든 것을 고려해보면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은 가장 현명한 선택이라고 보여진다. 그렇다고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맹신하지는 말아야 한다. 이번 측정결과에서도 증명이 되었지만 연비위주의 주행습관이 우선되지 않는다면, 드라마틱한 연비 개선효과는 기대하기 무리이기 때문이다.

박태준 기자 alan@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