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뉴스 > 결함·문제점
     
포드 내비게이션에 집단소송...얼마나 엉터리기에
2013년 07월 17일 (수) 11:39:04 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 포드의 마이포드터치 시스템

미국의 법률회사 하겐스버만(Hagens Berman Sobol Shapiro LLP)은 포드를 상대로 소비자권익보호를 위한 소송을 개시 했다고 15일 밝혔다. 포드와 마이크로소프트가 공동으로 개발한 차량 관리 시스템인 '마이포드터치'의 기능이 부실해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어서다.

하겐스버만측은 고소장을 통해 마이포드터치와 마이링컨터치, 마이머큐리터치 등 포드가 최근 만들어낸 제품들이 자주 다운(freeze)되거나 터치를 해도 동작이 되지 않고 핸드폰 블루투스 연동등에도 문제가 있어 소비자들의 권익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있다고 고소의 이유를 밝혔다.

또, 마이포드터치에 있는 공조장치 및 윈도우 성애 제거 기능, 후방카메라, 내비게이션 시스템 등에도 문제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심지어 내비게이션이 방향을 알려주다말고 갑자기 꺼진다거나 엉뚱한 경고메시지를 보여줘 목적지까지 안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일도 빈번하다고 주장했다. 

하겐스버만측의 스티브버만은 "마이포드 터치는 이론적으로는 훌륭한 아이디어(Brilliant idea)지만 현실에선 신뢰감이 들지 않고, 불편할 뿐 아니라 안전에도 심각한 위협을 초래하는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소송은 15일에 개시돼 미국 캘리포니아 중부지방법원에서 진행 중이다. 국내 포드 또한 비슷한 사례가 접수되고 있지만 국내 포드와 링컨 차량의 내비게이션 지도 프로그램은 국내 전용 제품이 장착돼 있다. 

한편, 하겐스버만은 올초 현대차에 대해 연비 과장 관련 집단 소송을 낸 법률회사로 국내서도 알려져 있다. 

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김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