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오토칼럼 > 차vs차 비교해보니
     
[카테스트] 앞좌석이 가장 편한 SUV …신형 레인지로버 압도적 1위
2013년 06월 07일 (금) 10:39:09 전승용 기자 car@top-rider.com

랜드로버 신형 레인지로버가 앞좌석 거주성이 가장 뛰어난 SUV에 선정됐다.

다음자동차는 지난달 13일부터 14일까지 양일간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서킷에서 '다음 카테스트'를 개최하고 국내에 판매 중인 주요 SUV에 대한 다양한 성능을 시험했다.

테스트에 참가 차량은 현대차 싼타페(DM) 2.0, 기아차 뉴쏘렌토R 2.2, 메르세데스-벤츠 ML63 AMG, BMW X5 30d, 아우디 Q5 3.0 TDI 콰트로, 폭스바겐 투아렉 4.2 V8 TDI,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5.0SC, 볼보 XC60 D5 2.4 AWD, 지프 랭글러 루비콘 4도어 2.8, 렉서스 RX450h, 포드 이스케이프 2.0 AWD 등 총 11개 모델이다.

   
▲ 랜드로버 신형 레인지로버가 SUV 중 앞좌석 거주성이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됐다

앞좌석 거주성 평가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 11명이 각 차량의 앞좌석에 직접 탑승한 후 10점 만점으로 점수를 매기는 정성적 평가로 진행됐다. 평가 결과는 단순히 공간의 절대적인 크기보다는 일정한 공간을 얼마나 잘 활용했는가가 반영됐는데, 운전자 중심의 실내 디자인과 탑승 시 거동의 편안함 등이 점수에 영향을 미쳤다.

   
▲ 신형 레인지로버의 실내

이 평가에서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5.0 SC는 10점 만점에 8.18점을 받아 이번 테스트에 참가한 11종의 SUV 중에서 앞좌석 거주성이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됐다. 2위는 메르세데스-벤츠 ML63 AMG, 3위는 폭스바겐 투아렉 4.2 TDI 등의 순서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다음으로는 렉서스 RX450h(7.55점), BMW X5 30d(7.36점), 현대차 싼타페·볼보 XC60 D5(7.23점)가 테스트 평균 점수인 7.16점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 렉서스 RX450h의 실내

이밖에 기아차 뉴쏘렌토R은 싼타페보다 0.46점 낮은 6.77점으로 8위를 기록했으며, 포드 이스케이프 2.0은 6.05점으로 최하위에 올랐다.

한편, 다음 자동차는 기자단 평가 이외에 앞좌석의 무릎 공간과 머리 공간 등의 실내 길이를 줄자로 직접 측정했는데, 각 모델의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앞좌석 등받이 하단부를 B필러 중간에 맞춘 상태에서 실시했다.

   
▲ SUV들의 앞좌석 공간을 줄자로 직접 측정하고 있다

앞좌석 무릎 공간은 차종에 따라 950~1040mm로 측정됐는데, 가장 짧은 모델은 볼보 XC60 D5, 가장 긴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ML63 AMG였다. 머리 공간은 910~1000mm로, 렉서스 RX450h가 가장 짧았고, 현대차 싼타페와 지프 랭글러 루비콘이 가장 길었다.

전승용 기자 car@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전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