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뉴스 > 판매조건·실적·전망
     
현대차 1분기 매출액 6.0%↑, 영업이익 10.7%↓
2013년 04월 25일 (목) 14:31:24 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는 25일(목)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을 통해 2013년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회사 측은 올해 1분기 실적이 판매 117만1804대, 매출액 21조 3671억원(자동차 17조 6631억원, 금융 및 기타 3조 7040억원), 영업이익 1조 8685억원, 경상이익 2조7441억원, 당기순이익 2조878억원(비지배지분 포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1분기 실적에 대해 “작년 동기대비 판매대수 증가 및 연결법인 증가(케피코) 효과 등으로 매출액은 증가한 반면, 휴일 특근 감소 등에 따른 국내공장 생산 감소로 가동률이 하락한 것과 원화약세로 인한 판매관련 비용이 늘어난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대차는 여전히 경쟁사대비 차별화된 수익성을 거두고 있다”며 “질적 성장을 통한 내실 다지기와 미래 경쟁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해 어려운 경영환경에 유연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1분기 실적…글로벌 9.2% 증가, 내수 0.7% 감소

현대차는 2013년 1분기(1~3월) 글로벌 시장에서 117만1804대를 판매해, 작년 동기대비 9.2%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2012년1분기 판매 107만2679대)

국내시장만 놓고 보면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작년 동기대비 0.7% 감소한 15만3728대를 판매했다. 반면 해외시장에서는 휴일 특근 감소로 인한 국내공장 생산량 감소분을 해외공장 생산 증량으로 만회해 총 101만8076대를 판매, 작년 동기대비 10.9%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총 매출액은 판매대수 증가 및 연결법인 증가(케피코) 등의 영향으로 작년 동기대비 6.0% 증가한 21조3671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율은 플랫폼 통합 효과에도 불구하고, 생산차질에 따른 국내공장 가동률 저하로 작년보다 1.0% 포인트 증가한 78.0%를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질적 성장 추진으로 마케팅 관련 비용은 감소했지만, 작년 말 대비 원화약세(기말기준) 영향 및 일회성 충당금 발생 등으로 판매보증충당금이 늘어나 작년 동기대비 11.3% 증가한 2조 8358억 원을 기록했다. 이에 매출액 대비 영업비용 비중도 작년 동기대비 0.7% 포인트 증가한 13.3%를 기록했다.

그 결과 2013년 1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대비 10.7% 감소한 1조8685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은 8.7%로 작년 동기대비 1.7% 포인트 감소했다. (2012년 1분기 영업이익률 10.4%)

경상이익 및 순이익도 영업이익 감소 등의 영향으로 작년 동기대비 각각 12.9%, 14.9% 감소한 2조 7441억 원 및 2조 878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계속된 내수 부진 속에서 휴일 특근 감소로 국내공장 생산량까지 감소하며 고정비 비중이 증가했다”며 “다만 중국, 브라질 등 주요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국내공장 생산판매 회복과 원달러 환율 안정이 이뤄질 경우, 향후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향후 전망…아직은 기대 불투명

현대차는 향후 경영 환경에 대해 미국 등 선진국의 경기회복세 지연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미약한 상황이라며 수요 성장세가 올해 초 예상치 보다 둔화되고 있다고 전망했다.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온 한국차에 대한 견제가 날로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유럽은 6년 연속 수요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자동차 산업의 성장 동력으로 주목 받던 신흥 시장의 수요마저 위축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엔화 약세를 활용한 일본 경쟁사들의 공격적인 시장 확대 정책으로 자동차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장기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같은 경영환경 속에서 현대차는 품질경영과 내실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내외 경영환경 악화를 근본적인 기업체질 개선 및 경쟁력 강화의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특화된 현지 전략차종의 출시, 딜러 및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 등을 통한 질적 성장에 주력할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브라질에서 작년 10월에 생산을 시작한 HB20(현지전략 차종)이 ‘2013 브라질 올해의 차’를 포함, 5개 상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고, 수요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유럽, 인도에서도 판매망 강화에 힘쓴 결과 시장점유율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국시장에서는 품질 고급화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엘란트라가 미국시장 진출 22년만에 단일 차종 누적판매 2백만대를 돌파했다고 전했다.

질적 성장을 바탕으로 성장 기반을 구축해온 현대차는 향후에도 무리한 외형 확장보다 수익성위주의 경영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하며 주간 2교대 안착을 통한 제조경쟁력 강화에 힘써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글로벌 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협력업체와 상생노력은 물론 중소기업으로 기회 확대 등을 통해 이해관계 당사자와의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김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