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고추장 김상영 기자 전승용 기자 김한용 기자
 
> 뉴스 > 리뷰 > 국산차 시승기
     
[시승기] 쉐보레 트랙스…진정 참신한 초소형 SUV
2013년 02월 25일 (월) 13:26:32 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한번 생각해보자. 이 세상 사람들이 단 한가지 옷, 예를 들어 파란 정장만 입는다면 어떨까. 옷을 고르는 불편함이야 사라지겠지만, 윗집 아랫집 이웃 사촌에 사돈 팔촌까지 남녀 모두 같은 모양 같은 크기 정장을 입고 다녀도 좋을까. 스키장을 갈때나 골프장을 갈때는 물론, 거리에도 모두들 똑같이 파란 옷을 입은 사람만 득실득실한 세상. 생각만 해도 끔찍하지 않을까.

   
▲ 쉐보레 트랙스 2대가 주행하고 있다. /사진=티비리포트 임재범 기자

그런데 이상하게 자동차를 구입할 때는 이게 용인될 뿐 아니라 오히려 권장된다. 집에 애가 있든, 레저를 즐기든, 나이가 몇이든, 주변 사람이 같은 것을 가졌든 무조건 '현대차' 게다가 '세단'을 사는게 정답이라는 식이다.

이 끔찍하게 단조로운 한국 자동차 시장에 한줄기 빛이 될 만한 차가 나왔다. 바로 쉐보레 트랙스다.

쉐보레 트랙스는 그 전까지 한국에서 나온 적이 없는 독특한 자동차다. SUV의 형태를 띄고 있는 소형 자동차. 유럽이나 일본에선 간혹 이같은 구성이 눈에 띄지만 우리는 그동안 왜 이런 차를 안내놨나 싶을 정도로 반갑다.

외관을 보면 작고 아담하다. 배기량도 1.4리터에 불과해 SUV를 끌고 갈 수 있을지 갸우뚱한다. 하지만 차를 몰아보면 생각이 바뀐다.

우선 실내공간. 운전석 머리공간이 꽤 넓고 뒷좌석 무릎공간도 결코 부족하지 않다. 있으나 마나일 줄 알았던 트렁크도 그런대로 쓸만하다. 좌우 공간은 몰라도 앞뒤 공간은 이 정도면 괜찮은 차다.

   
▲ 뒷좌석과 조수석 시트를 폴딩하면 넉넉한 공간이 나온다(왼편), 스페어 타이어 가운데는 서브우퍼를 장착하는 등 공간활용과 오디오 성능의 극대화를 추구했다.

휠베이스가 짧으면 실내 공간이 좁다는 상식은 같은 세단끼리 비교할 때나 통하는 것이다. 시트가 세워질수록 더 넓은 공간이 나오기 때문이다. 같은 길이지만 기아 레이가 모닝보다 훨씬 넓게 느껴지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트랙스 또한 SUV의 디자인 요소들을 갖고 있으니 전고가 높아졌고 좌석의 형상도 달라졌기 때문에 좀 더 넓은 공간이 생겼다.

다음은 출력. 사람들이 가득 타고 있어도 힘이 부족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한 기자는 "단숨에 시속 180km의 속도까지 뽑았다"고 자랑하기도 했지만, 그 정도는 아니고 시속 130km까지 달리는데 그리 스트레스 받지 않는 정도라고 보면 되겠다. 적어도 시내에서 주행하면서 답답하다 하는 일은 없겠다.

   
▲ 쉐보레 트랙스의 실내 /사진=TV리포트 임재범 기자

사실 1.4리터 터보 엔진은 그리 강력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전 MPI엔진으로 생각하면 1.8리터 엔진 정도의 힘이다. 1.8리터 엔진이 중형차를 끌기엔 부족했을지 몰라도 이 준중형급 무게를 가진 차체는 마음대로 다루고도 남는다.

6단 자동기어가 장착됐는데 연비를 높이기 위해선지 기어를 자꾸만 높은 단으로 올려버려 재미를 좀 감소시킨다. 달리는 재미를 위해서라면 기어노브에 있는 메뉴얼 스위치를 직접 조작하는게 낫다.

다음은 주행성능. 주행성능은 이 차에서 가장 큰 장점이다. SUV형태를 띄고 있기 때문에 시트포지션이 꽤 높고 시야가 넓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행성능은 소형차처럼 핸들이 예민하고 민첩한데다 높이를 감안하면 코너에서의 기울어짐도 극소화 돼 있다.

이같은 소형차에 SUV를 입히는 구성은 피아트에서 주로 하던 것인데 피아트 팬더(Fiat Panda)가 바로 이런 형태로 '유럽 올해의 차'가 되기도 하는 등 인기를 끌기도 했다. 또 최근의 미니 컨트리맨이나 피아트 500L도 4륜구동 옵션을 지닌 미니 SUV라 할 수 있다.

   
▲ 메뉴얼 버튼이 장착된 트랙스의 기어노브(왼편)와 그리 불편하지 않은 뒷좌석 공간/사진=티비리포트 임재범 기자

다음은 용도. 이 차를 몰면 여러가지 아이디어가 생길 듯 하다. 이 차는 기본적으로 레저를 목표로 한 차다. 220볼트의 가정용 전원과 호환되는 콘센트가 내장됐을 뿐 아니라 2열 시트는 앞으로 완전히 풀플랫 폴딩이 된다. 폴딩이 된다고 해서 다 같은게 아니고 이처럼 방석부위를 앞으로 떼내고(혹은 아래로 내려앉으면서) 폴딩되는게 바람직한 폴딩 방식이라고 하겠다. 어느 정도 험로를 달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도 중요한 특징이니 소형차 중에는 레저용으로 이만한 차가 없다.

   
▲ 쉐보레 트랙스가 제주 성산 일출봉을 배경으로 서 있다./사진=티비리포트 임재범 기자

이 차는 이처럼 혁신적이고 독특한 패키징을 갖췄지만 아쉬운 점도 많다.

우선 4륜구동 옵션과 디젤모델이 제공되지 않는다. 안타까운건 제품도 있고, 기술적으로도 내놓을 수도 있는데도 '한국시장에선 안팔릴것'이란 지레짐작으로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점이다. 당초 이 차는 '미니 컨트리맨'처럼 작은 SUV였지만, 이 두가지가 제외되면서 SUV라고 자처하기 낯간지럽게 됐다. "원래 4륜구동인데 내가 사정상 2륜구동을 선택했다"면 몰라도 "처음부터 2륜구동 밖에 없다"면 누가 이 차를 SUV라고 이해 해줄 수 있을까. 얼마나 팔리냐의 문제가 아니라 이 차가 무엇인지를 결정하는 옵션인데 이걸 뺀다는건 도무지 말이 안된다. 당초 이 차의 경쟁모델은 현대 투싼이나 기아 스포티지까지 노릴 수 있었는데, 이 옵션의 부재로 경쟁모델은 쏘울이나 i30로 내려오게 된 셈이다.

   
▲ 뒤편에서 살펴본 쉐보레 트랙스의 근육질 차체/사진=티비리포트 임재범기자

가장 중요한 '2000만원 이하의 판매 가격'은 이 차에서 장점이었지만 재앙이 되고말았다. 무리하게 사전 계약을 받는 영업사원들을 통해 이 차 가격이 1700만원대가 될 것이라는 낭설이 떠돌았고, 소비자들의 기대는 커질대로 커져 있었다. 이어 정작 1940~2280만원이라는 공식 발표가 나오자 소비자들은 크게 실망했다. 이 헤프닝이 당분간은 이 차 판매를 어렵게 할 것으로 보인다.

결론을 말할 때가 됐다. 사실 실내외를 면밀하게 관찰해보면 이 차에 쓰인 소재는 그리 비싼 것들이 아닌데도 꽤 멋진 디자인을 해냈다. 척박한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과감한 제품을 설계해 우수한 패키징으로 내놓다니 한국GM 임직원들 모두 박수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본사에서 지시했을 선택사양이나 가격 결정은 정말 난해하다. 우리가 만들어 해외에 내다 파는 옵션대로 한국에 팔게 해달라는게 그리 들어주기 힘든 것이었을까. GM이 한국에 차를 팔 생각이 없다는게 이제는 분명해 보인다. 

김한용 기자 whynot@top-rider.com <보이는 자동차 미디어, 탑라이더(www.top-rider.com)>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김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탑라이더(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차
시승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70 | 등록연월일 : 2010년 6월 21일
서울시 중랑구 동일로95길 31 401호 |  02-963-2903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한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승
Copyright 2016 HS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slee@top-rider.com

ND소프트